'왕회장' 정몽구 물러나고 '황태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수 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오늘(14일) 회장으로 정식 선임됐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 신임 회장의 선임 건을 승인했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약 20년 만에 총수를 교체하고 새로운 시대를 개막하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1970년생인 정 신임 회장은 휘문고,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샌프란시스코경영대학원에서 공부했다.


지난 1999년 현대차 구매실장·영업 지원사업부장을 시작으로 현대·기아차 기획총괄본부 부본부장(부사장),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 현대차그룹 기획총괄본부 사장, 현대모비스 사장 등을 역임하며 입지를 다져왔다.


사실 정 신임 회장의 경우 약 2년 전부터 현대차그룹을 진두지휘하고 있었다.


2018년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이후 지난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고,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르며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섰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나 14일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명실상부 '정의선 시대'가 공식화됐다.


부친 정몽구 회장에 이어 3세 경영 시대가 열리게 된 것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 없이 정 신임 회장의 영상 메시지를 사내에 전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