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 치르게 될 것"···중고차 시장 진출하는 현대차에 '전면전' 선포한 중고차 업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현대자동차의 중고차 판매업 진출 선언으로 기존 중고차 업계와의 갈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중고차 업계의 반발이 사업 시작에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신동재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장이 현대자동차를 향해 전면전을 선포했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현대차가 중고차 시장에 진입할 경우 엄청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전국적인 불매운동에 들어가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 전무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는 "중고차 시장에서 제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 사람의 70~80%는 중고차 시장의 거래 관행, 가격 산정 등에 문제가 있다고 느낀다며,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완성차가 사업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완성차 업계가 중고차 거래 시장에 공식적인 석상에서 뛰어들겠다고 한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중고차 매매업 시장규모는 20조 원에 달하는데 지난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신규 진출과 확장 등이 제한돼 왔다.


SK그룹은 기존에 운영하던 SK엔카 사업을 매각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하지만 지난해 초 지정 기한이 만료됐고 같은 해 11월 동반 성장위원회가 중고차 매매업을 중소기업으로 제한하는 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 현재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결정만 남아 있다.


이 같은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 소식에 기존 중고차 업체들의 반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중고차 업계는 대기업 진출은 소상공인 위주의 시장 생태계를 무너뜨리고 대규모 실업을 일으킬 것이라면서, 대기업의 시장 진출로 중고차 가격이 더 올라가는 역효과도 생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향후 현대자동차의 중고차 사업 진출을 통해 국산 중고차 경쟁력이 강화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