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협 "의대생 국시 재응시 안되면 단체 행동 고려하겠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의대생의 의사국가시험(국시) 재응시가 안 될 경우에 대한 단체 행동을 시사했다.


지난 12일 한재민 대전협 신임 회장은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진행된 신임회장 기자회견에서 위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 신임 회장은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 불가로 수련의가 2천여 명 감소한다면 정부가 당시 약속했던 전공의 근무환경 개선은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국정 감사 등에서 인턴 수급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다시 단체 행동을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의대생들은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반발하며 8월 31일 마감이던 국시 접수를 거부했다.


정부가 9월 6일로 접수 마감 기한을 연장했지만 최종 응시율은 14%에 그쳤고, 응시생이 지난해보다 2,700여 명 줄어들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응시생 비율이 낮아지면서 "병원으로 유입되는 인턴이 줄면 전공의의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전공의 수련 환경 악화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대전협의 주장이다.


한 신임 회장은 "수련 병원 의사 수는 현 상황이 지속될 시 예년보다 2천여 명이 감소하기 때문에 환자 의료 환경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환자는 의료 행위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듣지 못하고 의사는 과도한 의료 업무에 복잡성을 띠는 의료 행위로 집중도가 떨어진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