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통신비 원가 3만원대인 것 들키자 "요금 인하하겠다"고 밝힌 통신사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5G 통신비의 원가 추정치가 공개된 이후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요금제 인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통신 3사에 요금 인하와 유통구조 개선을 요구했다.


변 의원은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이용자가 느끼는 요금 부담을 최대 20~30% 줄여야 한다"고 지적하며 "3사 중 누군가 선도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SKT와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적극 공감한다"며 "저희 SK텔레콤도 고객 친화적이고 편익 증대되는 요금제 개편을 적극 추진하도록 하겠다. 늦어도 연말에서 내년 초까지 하겠다"고 밝혔다.


강국현 KT 커스터머 부문장도 "우리 역시 온라인 유통 채널 비중이 늘었다. 그런 부분이 더 드러날 수 있도록 획기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제안에 적극 동의한다"며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소비자들의 요금 인하 요구에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던 이통사들이 의지를 보이자, 일각에서는 통신비 원가 추정치 공개도 한몫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앞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G 이용약관 개정근거 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3년간 LTE 총가입자당 월평균 공급비용 원가는 3만4160원, 2019년부터 2021년까지 5G 요금의 공급비용 추정 원가는 3만6740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상호 의원은 "통신사 LTE, 5G 등 공급 평균 원가는 3만원 중반대이나,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평균은 5만원 초반대"라며 "5G 서비스가 제대로 되지 않는데, 최고가 요금으로 13만원을 받는 것은 지나친 폭리"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 통신 3사 측은 "선택약정·결합할인 할인 등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잘못된 계산법"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