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만 2백만원 준다고 꼬셔 통장 만들게 한 뒤 '1만원'으로 깎아버린 농협은행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높은 이자를 주겠다며 5만여 명에게 통장을 만들게 한 농협이 약속과 달리 금리를 일방적으로 깎겠다고 통보해 우롱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1억 원을 맡기면 연이자 2백만 원을 준다고 했다가 일방적으로 혜택을 깎은 농협은행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직장인 김모 씨는 9년 전 농협은행의 직원의 권유로 입출금 통장인 '채움스마티통장'을 개설했다.


당시 해당 통장을 만들 경우 5년 이상 유지하면 얼마를 맡기는 연 2%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는 파격적인 조건이었다. 즉 1억 원을 맡기면 연 이자 2백만원이 나온다는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그러나 지난달 농협은 우대금리가 연 1%로 줄어들며 원금 1백만 원 까지만 적용한다는 통보 문자를 보내왔다.


해당 통장을 만들어 5년 이상 유지해 온 고객은 5만 7천 명에 달하는데, 2%의 이자를 받은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농협은행이 이런 방식으로 우대금리를 내린 것이 처음이 아니었다고 뉴스데스크는 덧붙였다.


2017년엔 5개 상품에서 우대금리를 최대 1.9%p 없앴고, 2016년에도 4개 상품의 우대금리를 2%p 가까이 없애거나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이와 관련해 농협은행 측은 뉴스데스크에 수시입출금통장은 늘 금리가 바뀐다며,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떨어져 혜택이 줄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기준금리가 인상됐던 2017년과 2018년엔 고작 0.1%p씩 올리는 데 그쳤다.


이에 김씨는 "피해를 온전하게 고객에게 떠넘긴다"며 분노했다.


Naver TV 'MBC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