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원' 넘는 시계 찬 이시언 보고 "기부금 100만원"이라며 조롱하는 여초 상황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이시언이 2억원으로 추정되는 시계를 차고 나와 주목받자 일부 누리꾼이 그에게 불편한 시선을 보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의 시계가 때아닌 주목을 받았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VCR로 지켜보던 이시언이 초고가 브랜드의 제품으로 추정되는 시계를 차고 나온 것이다.


이시언이 찬 시계는 명품 시계 브랜드 파텍 필립의 노틸러스 5980/1R으로 추정됐으며 해당 제품은 정가 1억 원대, 실거래가는 2억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방송 이후 이시언이 찬 시계가 주목을 받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에게 무분별한 비난을 쏟아냈다.


일부 누리꾼은 "사치를 좀 줄이길", "사람이 명품이 돼야지 안 어울린다", "협찬 아니냐", "누가 이시언한테 2억짜리 협찬을 하겠냐" 등 이시언을 깎아내렸다.


뿐만 아니라 "그래놓고 100만원 기부했냐"라며 코로나19 때 100만원을 기부한 이시언을 두고 비아냥거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악플이 캡처된 것을 본 대부분의 누리꾼은 "저런 사고방식이 가능하다는 게 정말 대단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시언은 자신이 착용한 시계가 화제를 모으자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했다.


그는 "시계 얘기 많으신데 제 것 아니다"라며 "신기해서 차봤다. 제 것이라고 해주신 분들 감사하다. 2100년도 구입 예정"이라고 유쾌한 해명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lee_si_e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