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밤 안가리고 시도때도 없이 한다"···18살 연하 남편 진화 성욕 자랑(?)한 45살 함소원

인사이트채널A '애로부부'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함소원이 18살 어린 남편 진화와의 뜨거운 스킨십을 자랑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채널A '애로부부'에서는 불타는 듯한 레드 드레스를 입은 함소원이 출연했다.


함소원은 등장하자마자 "애로부부는 여기 있는데 왜 이제 불렀어?"라며 "사람들이 에로를 잘 모르는데 내가 알려 주겠다"고 말했다.


18살 연하 남편과 사는 기분 좀 알려달라는 홍진경의 질문에 함소원은 "일단 아직 27살이니까 쌩쌩하고 파이팅이 넘치죠. 매일 웃음이 끊이지 않는 그런 기분?"이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애로부부'


이용진이 '애로부부'를 시청한 적 있냐고 하자 함소원은 "해가 지면 저희가 많이 바빠서"라며 남편과 동반 시청한 적이 없는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아침에 재방송도 한다는 물음에는 "아침에도 가끔 바빠요"라고 말해 함소원은 모두를 빵 터뜨렸다.


또한 함소원은 최근 불거진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도 언급했다.


인사이트채널A '애로부부'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은 "저희는 불화가 낮에 자주 있어요. 근데 밤이 되면 불화가 없어지기도 해서 그래요"라고 거침없는 답변을 선사했다.


이에 MC들이 "진정한 낮불밤화(낮에는 불화, 밤에는 화해)"라고 놀라워하자 함소원은 "그게 아니고 '낮불밤에', 낮에는 불화고 밤에는 에로"라고 자랑했다.


함소원이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할 채널A '애로부부'는 오는 28일 방송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