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 전 대출받아 5억 현대차 주식 몰빵한 아빠의 9월 현재 통장잔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금으로부터 6개월 전인 지난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삼키면서 모든 주식이 폭락했다.


6만원을 돌파하며 8만원을 목표로 했던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도 4만원 초반대로 급락했다. 모든 투자자들이 공포에 떨었다.


아내 몰래 3억원을 대출 받아 가지고 있던 2억원까지 총 5억원을 현대자동차에 투자했던 남성 A씨도 떨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는 대략 1주당 12~13만원 사이에서 주식을 매수했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인해 현대차 주식은 1주당 6만 7천원 선까지 빠지고 말았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주식 3월까지의 차트 / TradingView 


인사이트네이버 캡처


5억원이 2억 5천원이 되는 믿고 싶지 않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그는 아내에게 실토했고 "이혼하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욕심 때문에 모든 게 허망하게 무너진 그는 6개월이 지난 9월, 어떻게 됐을까. 너무나도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자 그가 6개월 만에 입을 열었다.


이 이야기는 의외로 해피엔딩으로 귀결됐다. A씨는 아내와 화해했고, 다시는 그런 식의 주식투자를 하지 않겠다는 각서도 썼다.


이는 A씨가 매수했던 현대차 주가가 회복을 넘어 크게 상승한 덕분이었다.


인사이트저점을 찍은 뒤 급격하게 상승한 현대차 주가 / TradingView


현대차 주가는 6만 7천원선에서 최저점을 찍은 뒤 무섭게 상승하면서 9월 17일에는 19만원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바닥을 찍은 우 약 3배가 오른 것이다.


A씨는 현대차 주가가 본절까지 왔을 때도 참고 견뎠다. 인내하며 기다렸고, 결국 17만원을 넘긴 시점에서 모두 팔아치웠다.


그 결과 추가 매수까지 한 투자금액의 이득까지 합해 약 4억원을 벌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달콤살벌 패밀리'


A씨는 "4억원 수익금으로 그랜져 한 대 계약하고, 전세금+주택자금대출 해서 7억짜리 아파트 계약했다"라면서 "적당히 대출금 갚으려 살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옥까지 다녀왔는데, 지금은 하늘이 주신 기회라고 생각하고 예쁜 딸 잘 키우면서 열심히 살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 주가는 현재 1주당 17만원 후반 선을 마크하고 있다. 


19만원을 돌파하기는 했지만 아래에서 매수한 이들이 수익실현을 하면서 매도세가 터졌고, 이틀간 하락했다.  


인사이트네이버 캡처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