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죄를 지은 느낌"···친구 또 때린 딸 때문에 상대 학부모에 고개 숙여 '사과'한 함소원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이 딸 문제로 난감해 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내가 아주 이번에 버릇을 확 고쳐버릴 거다"라며 심각한 표정으로 등장했다. 


함소원은 휴대전화를 붙들고 극도의 불안한 상태를 보였다.


모두가 그 이유를 궁금해 한 가운데 함소원의 집에는 가빈이와 가빈이 엄마가 찾아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은 딸 혜정이를 향해 "혜정아. 너 가빈이 얼굴 어떻게 할 거야. 누가 이랬어"라며 언성을 높였다. 


최근 혜정이가 친구의 목, 팔뚝 등을 물었다고 했다.


며칠 전 함소원은 시터 이모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혜정이가 손톱으로 가빈이 얼굴을 여러 군데 긁었다는 게 통화 내용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가빈이에게 상처를 낸 게 벌써 세 번째라고. 함소원은 "왜 하필 가빈이한테 그랬냐. 이제 어떻게 또 말해야 하냐"며 속상해 했다.


"왜 또 그랬냐. 요즘에는 저러면 큰일난다"라는 출연진들의 반응에 함소원은 "지난 번에는 혜정이가 좋아하는 신발을 가빈이가 가져가서 물었는데, 이번에는 가빈이가 자고 있는 시간에 이유도 없이 긁었더라"라고 설명했다.


함소원은 "친구한테 당한 게 아니라 내 아이가 그랬을 때는 죽을 죄를 지은 느낌이다. 죄송하다는 말을 해도 부족하다는 느낌"이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