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할머니 손잡고 함께 걷던 할아버지가 죽음 앞두고 남긴 마지막 선물

인사이트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내가 가더라도 지팡이가 당신을 지켜줄 거예요"


떠날 시간이 됐다고 직감한 할아버지는 홀로 남을 할머니를 위한 '마지막 선물'을 만들기 시작했다.


정동수 할머니네 집에는 더운 날에도 옥수수 찌는 가마솥 연기가 정겹게 피어오른다.


옥수수 냄새를 따라 마당에 들어가면 곱게 다듬어진 나무 지팡이 7자루가 한편에 고이 놓여져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지팡이는 재작년 돌아가신 정 할머니 남편인 할아버지가 만들어두고 간 마지막 선물이다.


집에 지팡이가 많다는 질문에 할머니는 "우리 영감님이 나보고 짚으라고 나무 다듬어서 문 앞에 뒀어요. 병석에 있으면서 '오래 못 산다'는 생각을 했나 봐요. 그래서 (돌아가시기 전)나무를 베어서 모아 두었다가 앉아서 다듬었어요"라고 답했다.


나무는 단단한 것으로만 골라, 키가 작은 아내가 짚기 편하게 높이도 알맞게 맞췄다.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만든 지팡이는 총 7자루로 할머니에게 없어선 안될 재산 목록 1위다.


할아버지는 지팡이를 만든 후 할머니에게 "내가 가더라도 지팡이가 당신을 지켜줄 것이다"라고 말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허리가 안 좋은 할머니의 손을 잡고 걸어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직감한 할아버지는 묵묵히 자신의 손을 대신할 지팡이를 깎고 또 깎았을 테다.


이런 남편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아는 할머니는 꿈에라도 할아버지가 나타나주길 매일 밤 고대한다.


할머니는 먼 길을 떠난 할아버지에게 영상편지를 보내자고 하니 한참을 있다가 이렇게 말했다.


"당신이 있으면 좋을 텐데 당신 생각이 많이 납니다. 영혼이 있다면 알겠죠. 거기에서 잘 살고 있어요? 잘 살고 있거든 꿈에라도 나와주세요. 궁금합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60년을 함께했던 부부는 서로를 의지하며 힘든 시간을 건너왔을 테다. 


이제 그 시간을 지나 홀로 길을 걸어야 하는 할머니를 위해 할아버지가 남긴 선물은, 말하지 않아도 그 자체만으로 위대하고 깊은 사랑이 느껴져 많은 이들을 감동시켰다.


지난 19일 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에서 방송된 경북 영천 편에 소개된 노부부의 이야기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재조명됐다.


진정한 사랑의 의미가 퇴색되어 가고 있는 요즘, 시공간을 뛰어넘는 이들의 서로를 위하는 마음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