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우다 울면 울음 소리 크다는 이유로 전남친에게 '발로 밟혔다'는 아프리카 여캠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인터넷 방송인 BJ 유혜디가 과거 당한 데이트 폭력을 털어놨다.


지난 19일 유혜디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유혜디는 술과 안주를 먹으며 점점 취해가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그는 전 남자친구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한 사실을 털어놔 시청자에게 충격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유혜디는 "살면서 두 번째로 만난 남자가 있다. 성격이 쓰레기였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전 남자친구는) 저를 때렸다"면서 "그래서 헤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남자친구에 관해 유혜디는 "손버릇이 진짜 나빴다"면서 이유 없이 맞기도 했다고 해 듣는 이의 눈을 휘둥그레 지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ejicham'


놀란 시청자가 "거짓말 하다 걸린 것 아니냐"고 묻자 유혜디는 "그냥 때린 건 아니고 운다고 때렸다. 싸우다 내가 울었다. 울음 소리가 크다면서 발로 밟았다"고 토로했다.


충격적인 고백을 털어놓은 유혜디는 "이후 약간 공포증이 생겼다. 이후 사람을 만나는 게 무서워졌다"고 고백했다.


한편 유혜디는 최근 3년 넘게 남자친구를 사귀지 않고 있음을 알린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