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트트릭'한 손흥민 인터뷰 난입해서 "케인이 더 잘했다"고 칭찬한 무리뉴 감독

인사이트Instagram 'spursofficial'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손흥민이 한 경기에서 무려 4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승리를 견인한 가운데,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의 인터뷰 도중 난입해 찬물을 끼얹는 듯한 발언을 했다.


지난 20일(한국 시간) 영국 사우스이스트 햄프셔주에서는 2020-2021 토트넘 홋스퍼FC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사우스햄튼 FC와의 원정 경기가 열렸다.


해당 경기에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눈부신 활약으로 토트넘은 5대 2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홀로 4골을 터트리며 한 경기 최다 골 기록을 달성했고, 케인은 손흥민의 4골을 모두 어시스트한 뒤 막판 쐐기골을 넣었다. 



Twitter 'BBC SPORT'


이날 경기를 마친 뒤 MOM(Man of the match)으로 선정된 손흥민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가졌다.


그런데 손흥민의 인터뷰 도중 조제 무리뉴 감독이 갑자기 끼어들어 "내 마음속 MOM은 해리 케인"이라고 말했다.


이에 손흥민은 "저도 당연히 케인이 MOM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골을 모두 어시스트해준 케인에게 공로를 돌렸다.


또한 무리뉴는 자신의 인터뷰와 케인의 인터뷰에서도 "케인이 제일 잘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해당 인터뷰를 접한 다수의 팬은 "케인 기 살려주려고 일부러 저런 것 같긴 한데", "반대로 케인이 골을 넣었어도 저렇게 했을까", "굳이 MOM인 선수 인터뷰에서까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pursofficial'


YouTube 'Manchester is Re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