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알, 2020년 레피니티브 다양성·포용성 지수 평가 100대 기업 중 Top 10으로 선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로레알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로레알이 레피니티브(Refinitiv)가 발표한 '글로벌 다양성·포용성 지수' 평가에서 전세계 10위 기업 중 하나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레피니티브사는 전세계 9,000개 이상의 기업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다양성 및 포용성 기준으로 평가해 상위 100대 기업을 발표하고 있다. 로레알은 2018년에 8위, 2019년에 12위를 차지한 데 이어 2020년에는 6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기업 평가는 광범위한 항목을 기준으로 이루어진다. 레피니티브사는 다양성, 포용성, 인력 개발 및 뉴스 등으로 구성된 4개 핵심 범주에 대한 24개 다양성 및 포용성 지표를 기준으로 점수를 산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로레알


로레알 장 클로드 르 그랑(Jean-Claude Le Grand) HR 수석부사장은 "로레알은 지난 15년간 조직 내 모든 레벨에서 다양성과 포용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전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당사의 노력을 인정받게 되어 매우 고무적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성과 포용성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로레알은 다양성과 포용성이 당사의 성공과 혁신적인 정신을 이어 나가는 데 필수적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다양성 평가와 관련, 레피니티브 지수는 다양성 이니셔티브 및 목표, 그리고 경영진과 이사회의 성(gender) 다양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평가한다. 로레알은 그룹 전체에 동일임금제(Parity & equal pay)를 추구하고 있으며 양성평등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인정받아 왔다.


포용성과 관련, 로레알은 인식 향상 세미나와 더불어 접근성, 소싱(sourcing), 채용, 교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장애인의 참여를 환영하고 존중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로레알


로레알 그룹은 한걸음 더 나아가 좀 더 포용적인 직장을 만들고 직원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경영진의 다양성 및 포용성 활용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로레알이 실천하고 있는 다양성 및 포용성 전략은 로레알 그룹이 2017년 발표한 인권 정책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