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하는 건 다 똑같다"며 일본 맥주 2년째 불매 중이라는 박명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맨 박명수가 2년째 꾸준히 일본 맥주 불매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팀장이 출연해 박명수와 함께 '편의점' 키워드에 대해 토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편의점'을 검색했을 때 3백만 건이 넘는 연관검색어 1위는 아르바이트, 2위는 편의점 택배, 3위는 커피였다. 그리고 5위는 맥주가 차지했다.


편의점 맥주 이야기를 하자 박명수는 "일본 맥주를 안 먹은지 2년은 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어 "굳이 일본 걸 마실 필요가 없다"며 "취하는 건 똑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해 7월부터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이 시작됐다.


꾸준한 불매 운동으로 인해 매월 수입액 1위를 차지하던 일본 맥주도 타격을 입었고 주요 판매량 순위권에서도 밀려났다.


이런 가운데 박명수는 일본 제품 불매에 대한 소신을 밝히며 누리꾼의 공감을 샀다.


한편 박명수는 이외에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나 위안부 문제 등 일본에 일침을 가하며 공감을 얻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