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접종 시작해도 '마스크'는 못 벗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자료/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자료/gettyimagesBank


[뉴시스] 이지예 기자 = 독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대응 체계를 짠 바이러스 학자는 내년께 백신 접종을 시작해도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독일의 주요 바이러스 학자 크리스티안 드로스텐 박사는 17일(현지시간) 도이체벨레와의 인터뷰에서 "쉽지 않은 겨울이 될 것"이라며 "내년 백신 사용이 가능하겠지만 인구의 상당 부분이 백신을 제공받으려면 내년 말까지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만간 마스크를 쓰지 않을 일은 없다"며 "백신 접종을 시작하더라도 대다수 인구는 계속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드로스텐 박사는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개입 조치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런 조치는 마스크 착용을 포함한다. 명확한 과학적 증거가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그는 "봄에는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근거하지 않은 오래된 과학적 증거에 의존해야 했고 마스크 사용에 관한 증거가 낮다고 말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바뀌었다. 이제는 마스크 사용의 효능에 대한 증거가 있다"며 "손 위생과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서도 별도의 지지 증거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