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 등 빅데이터 분석...총정보량 1위에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코로나19 사태가 8개월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 등 연관 키워드 정보량이 가장 많은 주류업계 수장은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국내에서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20일~9월15일 기간을 대상으로 코로나19(우한폐렴 키워드 포함)와 관련, 주요 3대 주류업체 및 그 수장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분석 대상 기업과 수장은 '정보량 순'으로 하이트진로(사장 김인규), OB맥주(오비맥주, 사장 배하준), 롯데칠성음료(롯데주류, 사장 이영구) 등으로 대표 또는 기업명과 감염병 키워드간 한글이 15자 이내일 경우만 검출되도록 조건을 설정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관련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한 주류사 대표는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으로 총 5278건으로 나타났다. 2위인 배하준 오비맥주 사장에 비해 두배 가까이 많은 수준이다.


이어 '배하준 OB맥주 사장'이 2771건을 기록했다.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사장'은 1687건으로 코로나19 관련 총정보량이 가장 적었다.


참고로 온라인 총정보량엔 순수한 오프라인 활동은 집계되지 않기 때문에 실제 코로나19 관심도와는 차이가 있을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