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엉두 "케이가 나 옷 벗기고, 만만 오빠는 키스하며 성관계하려 했다"

인사이트YouTube '이슈공장'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아프리카TV 여캠 BJ 엉두가 폭로전을 펼치고 있다.


그는 세야(박대세)를 저격한 데 이어 케이(박중규)와 만만(고경만)이 자신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지난 16일 BJ 엉두는 유튜브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엉두는 먼저 "BJ 케이는 완전 X쓰레기다"라며 "케이 집으로 갔을 때 술을 먹이고 옷을 다 벗게 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BJ 케이 / 아프리카TV


인사이트BJ 만만 / 아프리카TV


그는 "팬티까지 다 벗지 않으면 이상한 사람이 되는 분위기였다. 계속 소주를 먹였고, 너무 수치스러워 죽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엉두의 폭로는 케이에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만만도 자신에게 해서는 안 될 짓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세야와 방송하며 싸운 날 그 자리에 만만도 있었다"라며 "세야와 싸운 나를 방으로 데려다주면서 스킨십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에서 막 뭐 하려고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만만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으면서 만만에게 "오빠 나한테 키스하려고 한 거 사실 아니야? 나 X먹으려고 했잖아"라고 보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케이와 만만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케이는 영상을 켜고 "옷을 벗긴 게 아니라, 엉두 스스로 벗은 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녹취록 있으면 모두 공개해도 된다"라며 "이거 관련해서 조치를 취해야겠다"라며 고소를 암시하기도 했다.


만만은 "엉두, 세야와 있던 곳은 내 아내가 운영하는 빠지인데 어떻게 내가 그런 짓을 하겠냐"라고 억울해하면서 "그곳은 폐쇄회로(CC)TV도 있는 곳인데, 다 까보면 될 일"이라고 해명했다.


YouTube '이슈공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