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기동물 입양하면 최대 10만원 지급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뉴시스] 위용성 기자 =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이들은 정부로부터 최대 10만원의 입양비를 받을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18년부터 이같은 내용의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정한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하고 있는 유기동물을 입양한 이들이다. 신청자는 동물보호센터에서 입양확인서를 발급받아 동물등록을 완료한 후 입양비 청구서를 작성해 동물보호센터 또는 해당 시·군·구청에 신청하면 된다. 입양 후 6개월 안에 신청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 


지원항목은 중성화 수술비, 질병치료비, 내장형 동물등록비, 예방접종비, 미용비 등이다.


자세한 사항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유영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장은 "내년에는 유기동물 입양 지원금액을 늘릴 것"이라며 "입양비를 쉽게 신청할 수 있도록 구비서류를 줄이고 이메일·팩스 등을 활용한 비대면 신청방식을 도입하는 등 지원절차를 간소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