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고급진 포스 줄줄 흐르는 현대차 제네시스 '더 뉴 G70' 디자인 공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네시스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현대자동차의 역작 제네시스 G70이 업그레이드된 버전 '더 뉴 G70'으로 돌아왔다.


9일 제네시스는 다음 달 출시 예정인 더 뉴 G70의 내·외장 디자인을 새롭게 공개했다.


앞서 지난 2017년 출시된 스포츠 세단 G70은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성능, 우수한 안전성으로 뜨거운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2019 북미 올해의 차', '미국 모터트렌드 2019 올해의 차',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충돌평가 최고 등급(Top Safety Pick+)' 등에 선정돼 뛰어난 상품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이 더 강화된 더 뉴 G70은 제네시스가 3년 만에 선보이는 G70의 첫 번째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제네시스의 전 차종 중에서 가장 역동적인 외장은 물론 첨단 사양을 더한 운전자 중심의 실내 공간을 갖춘 게 특징이기도 하다.


또한 고객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는 엔진과 변속기를 조합해 후륜구동 기반의 여유 있는 동력성능을 유지했다.


더 뉴 G70의 가장 큰 매력은 뭐니 뭐니 해도 역시 스포츠 세단의 감성이 한 층 더해진 비주얼을 꼽을 수 있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네시스


전면부의 경우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을 받은 '크레스트 그릴'을 헤드램프보다 낮게 위치하고 대각선으로 배치된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는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해 독창적 이미지를 연출한다.


측면부는 얇고 예리한 형태의 램프가 바퀴 주변부의 입체감을 돋보이게 해준다.


후면부는 제네시스 로고의 비상하는 날개 모습을 표현한 리어램프가 뚜렷한 정체성을 나타낸다.


실내 비주얼은 전체적으로 마치 전투기 조종석을 닮은 것처럼 보인다. 아울러 충전 용량이 늘어난 가로형 무선 충전 시스템은 기존의 세로형 대비 더욱 다양한 크기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졌다.


한편 더 뉴 G70는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파워트레인 3종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