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피앤씨, 일본 진출 7개월만에 오프라인 유통매장 1천개 돌파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세화피앤씨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세화피앤씨 모레모가 론칭 7개월만에 일본 오프라인 판매점 수가 1천개를 돌파하는 등 세계 3위 일본 화장품 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모레모가 일본 젊은층에 인기 높은 '돈키호테' 84개점과 '샹브르' 91개점, 'ZAGZAG' 70개점, '스기약국' 25개점, '선드럭' 50개점에 새롭게 론칭해 일본내 오프라인 판매점 수가 처음으로 1천개를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세화피앤씨는 지난 2월 일본 '로프트' 124개 매장에 론칭하면서 일본시장에 진출한 후 일본 3대 버라이어티샵과 H&B스토어, 뷰티편집샵 등 일본 화장품 시장을 주도하는 20여 대형 유통채널에 잇따라 입점하게 돼 7개월만에 817% 늘어난 1,013개 오프라인 매장에 제품을 공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새롭게 진출한 '돈키호테'는 1980년에 설립된 대형 멀티샵으로, 2020년 6월 결산 기준 일본 주요 도시 650여 매장에서 1조6천8백억엔의 매출을 올린 일본의 대표적인 유통망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세화피앤씨


뷰티 아이템에서 패션, 캐릭터, 가전, 식품, 문구 등 트렌디한 생활 콜렉션과 독특한 인테리어로 2030세대 쇼핑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세화피앤씨는 모레모 헤어케어 제품에 대한 일본 소비자들의 자발적 실사용후기가 SNS에 핫이슈로 이어지면서 제품 인지도와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고, 일본 주요 H&B스토어와 드럭스토어, 대형백화점, 뷰티스토어들도 잇따라 러브콜을 보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화피앤씨는 물미역트리트먼트라 불리며 사랑받고 있는 '워터트리트먼트 미라클10' 등 국내외 시장에서 품질과 제품력이 검증된 모레모 헤어케어 라인을 집중 공급하고 있다.


모레모 마케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매출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불과 7개월만에 20여 메이저 유통채널, 전국 1천여 매장에 모레모 헤어케어 제품을 공급하게 된 점은 고무적이다"라며 "앞으로도 만족도 높은 제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제품 연구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