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가 일냈다"...한국맥도날드가 국무총리 표창 받은 이유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국맥도날드가 친환경 경영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7일 한국맥도날드는 환경부 주최 '제12회 자원순환의 날' 맞아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표창은 일회용품,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친환경 포장재로 전환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친환경 활동을 펼쳐온 것을 인정받은데 따른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맥도날드는 지난해 5월부터 아이스크림 디저트 메뉴인 '맥플러리'의 플라스틱 뚜껑을 없애고 뚜껑 기능이 포함된 종이 재질의 용기로 업그레이드해 호평을 받았다.


친환경 용기 개발을 통해 1년간 감축한 플라스틱의 양만 약 14톤가량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2003년부터 매장 내 다회용 컵 사용에 앞장서며 지난해까지 약 11억 7천만 개의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인 것도 맥도날드다.


맥도날드는 이 같은 획기적인 행보를 위해 매장에서 개인 다회용 컵으로 주문하면 할인 혜택을 제공했고, 이를 통해 14만 명 이상의 고객이 할인을 받기도 했다.


맥도날드의 친환경 행보는 이뿐만이 아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사용 중인 50여 개 종이 포장재를 국제산림관리협의회(Forest Stewardship Council)의 인증을 받은 친환경 재질로 교체했고, 전 매장에 재활용 분리수거 쓰레기통을 설치해 자원 재활용에 앞장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재활용 전문 업체가 재활용을 용이하게 할 수 있게, 레스토랑 직원들이 다시 재질별로 분리수거하는 노력을 통해 실질적인 자원순환을 이뤄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맥딜리버리' 바이크를 100% 친환경 전기바이크로 교체해 나가고 있고, 전국 매장 내 친환경 고효율 LED 조명을 설치해 연간 3천만 KW 의 전기를 절약하고 있는 등 맥도날드는 여전히 사회적 책임을 다해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맥도날드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지역사회와 환경에 긍정적인 변화를 도모하기 위해 실시해온 친환경적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고객과 우리가 속한 사회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작지만 큰 변화를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매년 9월 6일을 지구환경 보호와 자원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자원순환의 날로 제정해 기념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맥도날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