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18개 정부부처 가운데 정책 수행평가 순위 꼴찌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여성가족부가 정부부처 평가 여론조사에서 꼴찌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 폐지론까지 나올 정도로 냉랭해진 국민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18개 행정부처를 대상으로 한 8월 행정부 정책수행평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59.8점(100점 만점)으로 18개 정부부처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꼴찌는 31.3점을 받은 여성가족부다.


인사이트리얼미터


조사는 지난달 3일부터 27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성인 9,06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4.2~5.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지난해 7월 평가부터 1위를 유지해 온 복지부의 평점은 59.8점을 기록해 18개 부처 전체 평점인 41.7점, 2위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45.7점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반면 여가부는 31.3점으로 최하위인 18위에 머물렀다. 잇따른 부동산 정책 논란으로 곤두박질친 국토교통부(34.3점)보다도 낮았다.


인사이트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 뉴스1


리얼미터는 여가부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등에 미온적으로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은 것이 최하위를 기록한 이유로 분석했다.


한편 여가부는 최근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국민 여론으로 인해 폐지론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대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여가부 사업에 대해 국민의 수용성이나 이해가 부족한 탓"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