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에 코로나19 확진자 접촉하면 '자동 알람' 뜨는 기능 추가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최근 잠해질 것 같던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시민들의 공포도 커지고 있다.


특히 감염원을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들과 연락을 받지 않는 접촉자들도 많아 불안감은 쉽사리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어떨 때는 '혹시 나도 모르는 사이 확진자랑 접촉한 것은 아닐까?' 하는 두려움에 휩싸이기도 한다.


혹시 매일 이런 걱정을 하는 아이폰 유저라면 곧 조금은 걱정을 줄여도 되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Apple


앞으로 별다른 앱 설치 없이도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는 즉시 알림을 받게 될 테니 말이다.


2일 애플은 코로나19 노출 알림 기능이 탑재된 iOS 13.7버전을 공개했다.


그동안 확진자 접촉 여부를 확인하려면 보건·방역 당국의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 아이폰 유저들은 별도의 앱을 깔지 않고도 확진자의 정보와 접촉 여부를 알 수 있다. 애플이 방역 앱의 기능을 운영체제 자체에 내장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pple


노출 알림 기능은 아이폰의 블루투스와 위치정보 등을 이용해 개인정보를 제외한 확진자 접촉 여부와 지역 상황 등을 전하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확진자와 접촉했을 경우 알림 메시지가 뜨며 검사 장소와 행동 요령을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해당 기능은 알림 정보를 제공할 서버를 구축해야 하므로 먼저 미국 일부 주가 해당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며 추후 다른 국가도 이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