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없이 동영상 볼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 1만원대로 가격 대폭 인상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스1] 손인해 기자 = 유튜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 뮤직'이 9월부터 유료화된다. 유튜브 동영상을 광고 없이 볼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도 1만원대로 인상된다.


구글은 31일 공지를 통해 "9월 2일부터 유튜브 뮤직은 한국에서 유료 구독 서비스로 제공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광고를 시청하면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도 유튜브 뮤직에서 음악을 들을 수 있었던 이용자들은 앞으로 '유튜브 프리미엄'이나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에 가입해야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Google Korea'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 가격은 기존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인 월 8,690원(부가세 포함)으로 책정됐다.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은 1만450원으로 인상된다.


국내 음원 플랫폼 서비스 업계는 카카오가 운영하는 멜론과 지니(KT), 플로(SK텔레콤) 등이 경합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튜브 뮤직 국내 이용자는 100만명으로 추산된다.


유튜브는 "멤버십 회원이 아닌 경우 내달 2일부터는 유튜브 뮤직에서 음악 콘텐츠를 스트리밍할 수 없지만 유튜브에서는 계속해서 광고와 함께 무료로 음악 콘텐츠를 스트리밍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