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일)부터 수도권에 있는 '은행' 영업시간 1시간씩 줄어든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가운데 오늘(1일)부터 은행 영업시간이 1시간 단축된다.


이로써 기존 오후 4시에 종료되던 영업시간은 3시 30분에 종료되고 시작 시간도 30분 늦춰진다.


지난 31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발맞춰 수도권 은행 영업시간을 한시적으로 단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1일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은행지점의 영업시간이 기존 오전 9시~오후 4시에서 오전 9시 30분~오후 3시 30분으로 1시간 줄어든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서울, 경기, 인천 지역에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적용되고 있다.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PC방 등이 문을 닫았고 프랜차이즈 카페는 매장 내 좌석 이용이 금지됐다. 식당들도 오후 9시까지만 음식을 판매할 수 있다.


앞서 금융권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천돼 은행, 금융그룹 본점 차원에서 재택근무가 강화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다만 은행 영업점은 국민, 기업들의 금융거래를 위한 필수 인력으로 분류돼 영업을 계속해 왔다. 은행 지점이 문을 닫을 경우 대출연장, 해외송금 등 금융업무가 중단돼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은행 영업점 직원들의 안전 문제와 본점 직원과 형평성 문제 등이 지적돼 왔다. 일각에서는 올해 3월 대구에서처럼 은행 영업점 운영 시간을 단축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고 이번에 실제로 이뤄지게 됐다.


수도권 단축 영업 기간은 1일부터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는 오는 6일까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