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정부가 요구 무시하면 9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들어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가 다음 달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28일 의협은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를 열고 "정부가 의료계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으면 제3차 파업을 무기한으로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4대악 저지투쟁 특위는 결의문을 통해 "정부의 조속한 태도 변화를 촉구하며 우리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때는 9월 7일부터 3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무기한 일정으로 돌입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앞서 의협은 이날 최대집 회장 명의 공지문을 통해 정부에 날 선 비판을 가한 바 있다.


의협은 "정부가 이제 의사 면허를 취득한 지 갓 몇 년밖에 안된 전공의와 세부 전공을 위해 더 공부하고 있는 전임의들을 집단휴진한다는 이유로 의사면허 취소와 3년의 징역형 등 야만적 협박을 가하고 있다"며 정부가 자신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 회장은 "의협은 이미 밝힌 대로 전공의·전임의·개원의 단 한 사람의 회원이라도 피해를 볼 때는 13만 의사들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경한 자세를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현재 정부는 의료계 파업에 업무 개시 명령 발동, 고발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


의협 역시 무기한 파업, 맞고발 등으로 맞불을 놓으며 당분간 강대강 대립이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대립이 지속할수록 환자 및 보호자들의 의료기관 이용 불편이 장기화할 수 있어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