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유행에 누구보다 먼저 '연수원' 생활치료센터로 쓰라고 내놓은 이재용의 삼성전자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가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자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전자가 위기 극복을 위해 또다시 소매를 걷어붙였다.


26일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사내 연수원 2곳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 병상이 부족해지자 해결에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 생활치료센터(180실 규모)는 수도권 지역의 경증환자 치료와 모니터링 및 생활 지원에 활용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한 준비 과정을 거쳐 오는 31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더불어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 삼성의료원 소속 전문 의료진도 파견할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3개 병원에서 일하는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이 한 조를 이뤄 순환근무 형태로 파견된다.


경기도 용인에 있는 110실 규모의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도 다음 주 중 수도권 지역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개소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삼성은 앞서 지난 3월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병상 부족이 심각해졌을 때도 민간 기업 중 가장 처음으로 연수원을 치료 공간으로 내놓은 바 있다.


당시 삼성은 코로나19 초기 피해극복을 위해 성금과 의료용품 등 300억원을 긴급 지원하고 국내 마스크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자사 기술과 인적 자원을 총동원했다.


위기 때마다 늘 솔선수범을 하는 삼성전자의 선행에 "과연 노블리스 오블리주다"란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