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든 국민에 30만원씩···'2차 재난지원금' 지급 서둘러야"

인사이트Facebook 'jaemyunglee'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모든 국민에게 30만 원을 지급하는 2차 재난지원금을 서둘러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21일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거론된 2차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 대한 당정책위원회 차원의 검토 요청에 대해 "환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경제방역으로서의 2차 재난 기본소득 지급은 피할 수 없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기존 재난지원금이)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돼 영세소상공인과 골목상권의 매출을 증대하고 생산까지 자극해 경제위축을 막는 효과는 이미 증명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jaemyunglee'


인사이트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1


이 지사는 또한 "인당 30만 원을 지급해도 일부 국가들이 이미 지급한 금액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며 어려운 시기에 일부를 빼거나 차등을 두는 것은 국민 간 갈등을 조장하고 화합을 해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의 재난지원금 등 소득 지원정책이 소득 하락을 막은 것이고, 저소득층일수록 효과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방역에서 가장 중요한 건 속도다. 지역 화폐형 기본소득 방식의 2차 재난지원을 청와대 정책실과 총리실에 공식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지사는 국채발행을 재원으로 한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의 필요성을 주장해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