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매출’ 네이버, 임원 보수 줄이고 직원은 늘렸다

네이버 '라인' 사업전략 발표 행사 ⓒ연합뉴스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한 네이버가 사내 임직원 보수에도 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1분기 임원 보수는 줄인 반면 직원 급여는 늘린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네이버(NAVER)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개한 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1분기 기준 네이버 사내 임원 1인 평균 보수액은 5억7,539만원으로 전년 동기(6억1,280억원) 대비 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2,746만원으로 전년 동기(2,492만원) 대비 10% 인상됐다.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삼성전자(2,100만원) 보다 600만원 이상 많은 수준이다. 임원 보수 감소는 지난해 8월 게임사업 분리에 따른 고액 임원 수 감소의 영향도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직원들의 급여액 증가는 분기별 실적의 고른 성장에서 기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임직원 보수 인상은 동종업계 임금 수준을 고려하면 두드러진다. 포털 2위 업체인 다음커뮤니케이션의 경우 같은 기간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1,358만원으로, 평균 급여액이 네이버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인상률도 2%대에 그쳤다. 3위 사업자인 SK커뮤니케이션즈의 1인 평균 급여액은 1,332만원으로 8% 가량 감소했다.
 
네이버 사내 직원의 급여 인상은 해외 실적 성장에 기인한다. 지난해 독점 기업과 생태계 파괴자로 정치권과 정부의 집중 포화를 맞았지만 공정거래위원회 동의의결 결정을 이끌어내면서 규제 리스크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등 성장 기반도 다졌다.

네이버는 올해 1분기 매출 6,380억원, 영업이익 1,898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3.9%, 50.5% 성장한 수준이다. 이는 라인을 필두로 한 해외 매출이 견인했다.

해외 매출은 라인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92.6% 성장한 1,813억원을 달성하며 전체의 28% 비중을 차지했다. 라인은 최근 회원 4억2,000만명을 돌파했다.

한편 업력이 짧은 인터넷 기업들이 복지 등 처우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직원 평균근속년수는 3~4년 사이로 수 년전과 비교해 제자리걸음이고, 노동조합이 없어 내부에서 문제가 발생해도 해결할 대안이 없는 상황이라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