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광복절 맞아 독도 풍경과 파도소리 VR로 제공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SK텔레콤은 광복절을 맞아 360도 VR카메라로 독도 망향대와 울릉도내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는 5G '점프VR' 여행 콘텐츠 '신선배송' 815특집 독도·울릉도편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선배송'은 진행자들의 설명을 줄이고 자연에 집중하는 힐링형 5G 기반 VR 콘텐츠로, 촬영 다음날 업로드해 '따끈따끈'한 현지 모습을 보여주는게 차별화 포인트다.


'코로나19'와 장마로 여행지를 찾지 못하는 이용자들을 위해 여행지의 풍광과 함께 폭포수 및 소울음·벌레 등 자연의 소리를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신선배송' 815특집 '독도·울릉도'편은 독도 망향대에서 바라보는 동해의 모습을 360도 카메라에 담았으며, 독도의 파도소리와 새소리 등을 전달한다. 울릉도의 해안 산책로와 바닷속 아쿠아리움인 '천부 해중전망대' 등을 소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신선배송'은 지난 5월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 사내 프로젝트로 시작됐다. 담당 매니저들이 강원도 낙산사를 찾아 설명과 자막없이 바로 다음날 올렸던 VR 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지금껏 총 6회의 '신선배송'이 탄생했다.


'신선배송' 시리즈 1회는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낙산사를 방문해 청량한 목탁소리를 선보였으며, 2회는 충남 당진의 아그로랜드 태신목장, 서산목장 들판, 삼봉해수욕장에서 수레 국화밭과 해변동굴 등을 잔잔한 석양과 함께 보여줬다.


이어 3회는 삼척 포카리 폭포로 알려진 미인폭포를 찾아 여름 휴양지에 걸맞는 청량감 넘치는 폭포 영상을 보여줬다. 4·5회는 123층 롯데월드타워 루프에 올라 잠실 야구장, 코엑스 등 주변 뿐 아니라 남쪽으로 분당과 판교 그리고 멀리 인천의 포스코 타워까지도 소개했다.


'신선배송'은 VR 헤드셋을 이용할 경우 '점프 VR' 내의 여행 채널에 접속하면 이용할 수 있고, 스마트폰에서는 5G '점프 VR' 앱에서 볼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영상 프로듀싱 작업을 했던 SK텔레콤 김창현 매니저는 "망망대해에서 우뚝 솟아 있는 독도의 모습은 웅장했다"며 "앞으로도 전국 각지의 숨은 여행지를 찾아 360도 카메라에 담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SK텔레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신선배송'의 인기는 이용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VR콘텐츠의 장점을 잘 보여준다"며 "현장감을 살리고, 이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실감미디어 제작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