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매출 떨어지자 '배울 점' 찾겠다며 롯데마트 달려간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인사이트Instagram 'yj_loves'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롯데마트를 방문했다.


신세계그룹의 계열사 이마트의 최대 라이벌인 롯데마트에서 배울 점을 찾겠다는 취지다.


지난 14일 밤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이 배웠다"는 글과 함께 롯데마트에 방문한 사진을 잇달아 올렸다.


정 부회장이 경쟁사를 언급하고 칭찬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마트가 실적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위기를 정면 돌파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j_loves'


최근 대형마트 업계는 e커머스의 공세에 코로나19라는 변수까지 만나 극한에 몰린 실정이다.


실제 롯데마트와 이마트는 올 2분기 각각 578억원, 474억원의 영업적자를 나타냈다. 이미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대대적인 오프라인 점포 구조조정에 돌입한 상태다.


정 부회장은 그룹 내에서도 대형마트(이마트)를 주로 맡고 있고, 여동생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백화점·면세점을 담당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j_loves'


정 부회장이 '적진'을 방문한 건 한두 번이 아니다. 13일에는 롯데쇼핑이 주최하는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관람하기도 했다.


행사는 서울 강서구 방화동의 롯데몰에서 열렸는데, 롯데몰은 신세계프라퍼티의 스타필드와 국내 복합쇼핑몰 맞수여서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이마트가 김포공항 내 동일 상권에서 상당한 규모로 롯데몰(롯데마트)과 경쟁해오다 공항 공사와의 계약이 종료돼 2014년 폐점한 사연도 있다.


인사이트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관람한 정용진 부회장 / Instagram 'yj_love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