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유네스코 유산으로 올린 '군함도' 건물, 폭우로 무너져 내렸다

인사이트열화가 진행된 30 호동. 4 ~ 7 층 부분이 붕괴된 모습. / 요미우리신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일제강점기에 우리 국민이 끌려가 강제로 노역했던 하시마(端島, 군함도) 주요 건물이 폭우로 무너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요미우리신문이 전날 촬영해 공개한 하시마 영상에 따르면 최초 철근 콘크리트(RC) 건물인 '30호동' 아파트가 올해 내린 폭우로 크게 무너졌다.


높이 17.4m의 7층짜리인 이 건물의 다른 벽면에도 곳곳에 균열이 생겼고, 녹슨 철근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이곳은 광부들의 주거용으로 쓰인 곳이다.


나가사키(長崎) 시는 남쪽 벽면은 지난 3월 7일, 서쪽 벽면은 6월 11~12일 폭우가 쏟아졌을 때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분을 빨아들인 콘크리트가 무게를 감당 못 해 무너졌다는 분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요미우리는 하시마섬이 내구연한(50~60년)을 넘겨 건물 열화(劣化)가 심각한 상태지만, 안쪽에서도 붕괴가 진행돼 현 상태로는 복원 공사가 어렵다고 전했다.


일반적으로 건물의 내구성이 기대되는 기간인 50~60년을 넘겨 붕괴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다.


섬 모양이 군함을 닮아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섬은 1943년부터 1945년 사이에 500∼800명의 조선인이 사실상의 강제노역을 한 곳이다.


일본 정부는 2015년 7월 징용 피해자를 기억하는 전시시설을 마련하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하고 이곳을 포함한 23개 메이지(明治) 시대 산업 시설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6월 도쿄 신주쿠(新宿)에서 문을 연 전시시설인 '산업유산정보센터'의 하시마 관련 코너가 강제 동원과 조선인에 대한 차별 대우를 부인하는 내용 위주로 꾸며져 논란을 일으켰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산업유산정보센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