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셀수 없이 많이 했다"···'그랜절' 올리며 팬들에게 자수한 철구

인사이트YouTube '철구형 (CHULTUBE)'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인기 아프리카TV BJ이자 150만 명의 구독자를 거느린 철구가 '뒷광고'를 해왔다며 사과했다.


14일 철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유튜버 정배우가 대형 유튜버들의 '뒷광고' 실태를 폭로하고 있다"며 말문을 연 철구는 "'다음은 나겠지'라는 생각에 일주일이나 기다렸다"라고 말했다.


철구는 "근데 나를 끝까지 저격 안하더라. '내가 급이 이렇게 떨어졌나', '아무리 군대를 갔다왔다지만 내가 그렇게 인지도가 없나' 생각했다"며 "그래서 결국 자수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철구형 (CHULTUBE)'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인 철구는 "군대가기 전 2015년부터 2018년도까지 셀 수 없는 뒷광고를 했다. 아프리카TV 생방송 도중에도 광고라고 안 밝히고 진행한 것들이 정말 많다. 진심으로 사죄드리겠다"고 전했다.


철구는 뒷광고를 해온 사례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못했다.


일일이 열거하지 못할 정도로 많이 해왔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철구형 (CHULTUBE)'


철구는 "다시는 여러분을 속이고 기만하지 않겠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철구는 사과 영상임에도 유쾌함을 잃지 않으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물구나무를 서서 절을 하는 일명 '그랜절'을 선보이며 얼굴이 빨개진 상태로 반복해 사과를 했다.


인사이트YouTube '철구형 (CHULTUBE)'


YouTube '철구형 (CHULTUB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