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이 아기 절벽 아래로 던지자 '위안부' 엄마는 뒤따라 절벽 끝에 섰다

인사이트애니메이션 '소녀에게'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오늘(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다.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날로, 이제 할머니들은 피해자를 넘어 인권운동가로서 사회에 가치를 심어주고 있다.


이 가운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위안부' 참상을 알리는 애니메이션 '소녀에게' 영상이 재조명됐다.


해당 영상은 2017년 공개된 단편 애니메이션 '소녀에게'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으로 참전했던 이들의 육성 증언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애니메이션 '소녀에게' 


곤도 하지메, 네모토 쵸우즈 할아버지는 자신들이 직접 목격했던 참담한 일본군 '위안부' 현실에 대해 힘겹게 털어놨다.


그중에서도 곤도 하지메 할아버지가 털어놓은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줬다.


그의 말에 따르면 어느 날 부대장이 아기를 안은 젊은 여자를 데리고 왔다.


여자는 그날부터 일본군 수십 명에게 시도 때도 없이 윤간을 당했다. 아기가 있는 것 따위는 상관하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애니메이션 '소녀에게' 


평소 같았으면 성욕을 풀고 난 뒤 여자를 죽였을 테지만, 이유는 몰라도 부대장은 그 여자를 함께 데리고 다녔다.


그런데 행군 도중 여자가 안고 있던 갓난아기가 갑자기 울음을 터뜨렸다.


터벅터벅 발걸음 소리만 들렸던 곳에 아기 울음소리가 가득 차자 부대장이 여자를 향해 다가갔다.


부대장은 그대로 갓난아기를 빼앗아 절벽 아래로 휙 던져버렸다. 마치 장난감을 던지듯.


인사이트


인사이트애니메이션 '소녀에게' 


눈앞에서 순식간에 아기를 잃은 여자는 굳어버렸다. 그리고 그는 아기가 떨어진 곳을 멍하니 바라보더니 이어 절벽 아래로 자신의 몸을 내던졌다.


끔찍한 '위안부' 생활 속에서도 그를 살고 싶게 했던 건 오로지 아기였을 테다. 더이상 살 이유가 없어지자 여자는 그렇게 세상을 떠났다.


해당 애니메이션은 전해 듣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위안부' 현실을 우리에게 알린다.


잔혹하지만 우리가 절대 잊어선 안 되는 순간들. 몇십 년이 지났지만, 오늘(14일)도 여전히 우리는 그 순간들을 기억한다.


YouTube 'jkkim1999'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