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입도 떨어질까 봐 광고 고지 소홀했다"…오늘(12일) 올린 영상서 덜덜 떨며 사과하는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보겸이 2번째 사과 영상을 올렸다.


보겸은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여론의 비판을 의식한 듯, 앞선 영상들에서 보여줬던 당당해 보이는 태도는 보이지 않고 덜덜 떠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12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날 영상에서 보겸은 "최근 광고 문제로 인해 시청자분들께 부적절한 태도로 더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러면서 "지난 영상에서 올바르지 못한 태도로 그리고 억울하다는 말투로 영상을 업로드하고 말았습니다. 이 점 너무나 경솔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보겸은 앞선 사과 영상들에서 다소 신경질적으로 느껴지는 말투로 해명 내용을 전하며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사과를 하는 사람의 태도로 보이지 않는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보겸 역시 이런 여론을 의식하고 조금 더 톤을 가라앉혀야 했음을 깨닫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는 "시청자분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방법은 재미있는 영상을 올리는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광고가 포함이 되면 몰입도가 떨어질까 봐 광고 고지에 대해 소홀했습니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거듭 사과를 구했다.


끝으로 보겸은 "저를 비판해 주시는 모든 분들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영상 내내 전체적으로 목소리가 떨리고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이에 누리꾼들은 "진작 사과는 이렇게 했어야지", "세 번 만에 사과 영상을 올리기엔 조금 늦은 것 아니냐"며 아직은 불편한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