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한 적 없는데 '뒷광고 뜻' 몰라 그냥 사과했었다는 '400만 유튜버' 떵개떵

인사이트YouTube '떵개떵'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유튜브의 인기 창작자 떵개떵이 뒷광고를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뒷광고를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섣불리 인정해버렸는데, 그간 협찬을 받아 제작한 영상에는 '광고'라고 줄곧 명시해왔다고 밝혔다.


12일 새벽 떵개떵은 유튜브에 뒷광고를 한 적이 없다고 재차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떵개떵은 "저희는 뒷광고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광고임을 숨긴 적이 없었고, 광고라는 표기를 빼먹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떵개떵'


떵개떵은 "구독자가 5만명에 불과했던 때부터 지금까지 소속사의 가이드라인과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침에 따라 광고 콘텐츠를 제작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뒷광고를 인정하고 사과한 영상에 대해서는 "뒷광고를 정확히 몰랐지만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 섣불리 찍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떵개떵은 "일각에서 설명란에 광고를 표기하는 것도 뒷광고라는 주장이 제기됐고, 사과하라는 댓글이 달리면서 서둘러 사과를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문을 올리고 저희를 믿어 주셨던 많은 분이 실망하시는 모습을 보며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떵개떵'


떵개떵은 "5년간 방송을 해오면서 슬럼프도 여러 번 왔었다"며 "조회 수가 잘 나오지 않아도 사건·사고를 내지 않고 영상을 올리는 게 시청자들께 보답하는 길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저희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시청자들께 부끄럽지 않은 떵개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떵개떵은 2014년 아프리카TV에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무려 7년여간 방송을 이어오고 있는 창작자다. 지난해부터는 아프리카TV를 접고 유튜브에만 집중하고 있다.


유튜브에서만 12일 기준 구독자 403만명을 보유해 국내 채널 가운데 52위에 올라있다.


인사이트YouTube '떵개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