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에서 '킥보드' 30만원 주고 샀는데 '공용 킥보드'였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새 제품이나 다름없어 보이는 최신형 40만원짜리 전동 킥보드가 10만원이나 할인된 가격으로 중고 시장에 나왔다.


이 제품은 올라오자마자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이 킥보드는 사실 길거리에 넘치도록 많은 '공유' 킥보드의 일종이었고, 이를 한 구매자가 덥석 구매해버렸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지난 10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이거 전동킥보드 공유 킥보드에요?"란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킥보드 하나가 올라와 있는데 이 킥보드는 알고 보니 공유 킥보드였다.


누구나 회원가입 후 돈만 지불하면 일정 기간 빌릴 수 있는 킥보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작성자는 이를 알지 못했고 돈을 주고 공유용 킥보드를 사버리는 우(?)를 범한 것이다.


A씨는 "공유 킥보드인 줄 몰랐다. 그 사람 당근마켓도 탈퇴하고 가버렸는데 마지막에 거래 인증한다고 사진도 찍어갔다"고 말했다.


어이없는 사고 피해를 당한 A씨에게 누리꾼들은 "우선 경찰에 신고부터 하라", "거래 시 계좌로 돈을 보냈는지 현금을 줬는지가 중요하다"라며 한목소리로 조언을 보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