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가 생전 그토록 보고 싶어하던 조카가 태어났다

인사이트구호인 씨 SNS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故 구하라가 그토록 보고 싶어 했던 조카가 세상에 나왔다.


지난 10일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이 담긴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구호인 씨는 "2020년 8월 10일 오후 2시 38분 구하린"이라며 구하라가 작명해준 이름의 딸이 태어났음을 알렸다.


그는 "동생이 생각나 눈물이 많이 난다"면서 "축하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라며 인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구호인 씨 SNS


공개된 사진에는 건강한 모습으로 세상에 발을 들인 구하린의 모습이 담겼다.


이제 막 태어났음에도 구하린은 풍성한 머리숱과 큼직한 이목구비로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하얀 천을 감싸져 눈을 감고 있는 구하린의 모습은 방금 하늘에서 내려온 천사를 연상케 했다.


인사이트구호인 씨 SNS


인사이트



앞서 지난 3월 구호인 씨는 자신의 SNS에 "그렇게 영양제까지 사줘가며 조카 보고 싶다고 노래 부르던 우리 하라"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네가 예쁘다던 이름으로 지었다"라면서 "조카 잘 크게 지켜봐 달라. 일주일만 빨리 알았다면 이런 일이 생겼을까? 너무 보고 싶다"며 속마음을 내비쳤다.


한편 지난 2008년 걸그룹 카라로 데뷔한 구하라는 지난해 11월 청담동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