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설현 잘못했으면 처벌해달라" 서울경찰청에 '권민아 사건' 전수 조사 요청한 팬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를 지키기 위해 팬들이 직접 나섰다.


지난 9일 'AOA 갤러리'에는 최근 논란이 된 '그룹 내 괴롭힘 사건'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요청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을 게재한 팬 A씨는 "더 이상은 가만히 있으면 안 될 것 가다"며 "국민신문고를 통해 서울지방경찰청에 AOA 괴롭힘 사건 전수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요청문에서 A씨는 "여자 아이돌 그룹 AOA의 전 멤버 권민아가 8일 SNS에 극단적인 시도를 한 사진과 함께 글을 남겨 대중에게 충격을 주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이어 "현재 다행히도 권민아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이미 한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흔적이 담긴 사진을 올린 적이 있기에 더 이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권민아는 이번엔 특정인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그간 힘들었던 심경을 강하게 토로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권민아는 지난 8일 오후 10시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라며 "우리 가족들은 한 마디도 못 하고 울겠지.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돈밖에 모르는 사람이잖아요"라고 호소한 바 있다.


A씨는 서울지방경찰청에 "하루빨리 사건에 대한 공식적인 수사에 착수해 잘못이 있는 자들에 대해서는 합당한 처벌을 받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실제로 공식적인 수사에 착수할지 알 수 없으나 지켜보고만 있기 너무 고통스러운 팬의 마음이 느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한편 지난 9일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권민아 폭로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FNC 측은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엇보다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 양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라며 권민아에게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