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폭로 후 눈물 흘리며 잠정 은퇴 선언한 '160만 유튜버' 홍사운드

인사이트YouTube 'HONG SOUND'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뒷광고에 대해 샅샅이 파헤쳤던 유튜버 '홍사운드'가 유튜브를 잠정적으로 떠난다.


지난 9일 홍사운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뒷광고 논란에 대한 해명 및 전할 말씀이 있습니다"는 제목의 한 영상을 게재했다.


홍사운드는 영상을 통해 "저에게 '네가 뭔데 뒷광고에 대해 정의하느냐'는 말을 하는 분들이 계신데 뒷광고는 신조어고 참피디 등 다른 분들이 말씀하셨던 것 그대로 설명해 드린 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사운드는 "(제가 한 뒷광고 설명에 대해) 이를 오해하고 자신을 비난하는 것에 대해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HONG SOUND'


그는 최근 뒷광고 논란에 사과문을 올린 유튜버들에게도 일침을 가했다.


"사과문을 좀 더 정확하게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한 홍사운드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가 한 잘못을 최대한 작게 말하고 싶은 마음은 충분히 이해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본인이 광고주부터 돈을 받고 광고 표기를 누락한 부분에 대해서는 전체 글 중에 한 문장도 아니고 중간쯤에 짧게 이야기해 혼동을 줘선 안 된다"고 이들을 꼬집었다.


홍사운드에 따르면 '모를 수도 있지 저거는 실수 아닌가?' 싶은 부분들만 크게 부풀려서 쓰다 보니 뒷광고 하지 않았던 유튜버들도 영문도 모른 채 사과를 하게 된다는 것이다.


홍사운드는 "여러분들이 잘못을 축소해서 이야기하고 싶은 마음은 알겠는데 물타기 하면서 사과문을 작성하는 바람에 선의의 피해자가 계속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HONG SOUND'


그는 "얼떨결에 사과문을 작성하신 분들은 당당해지라"며 "본인 가슴에 손을 얹고 뒷광고 한 적 없는 분들은 당당하다고 말해주면 된다. 딕헌터님, 공대생변승주님처럼 당당하게 말씀하시면 된다"고 전했다.


영상 마지막에 홍사운드는 "저는 먹방을 접고 떠나겠다. 구독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기도 했다.


"힐링하는 시간 가져서 좋았다. 좋은 꿈 꿨다고 생각하겠다"고 말한 홍사운드는 "가끔 보고 싶으면 생방송하러 오겠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해당 영상을 올린 후 홍사운드는 댓글 창을 통해 "저는 당분간 유튜브에 들어오지 않고 댓글도 보지 않을 예정이다"며 "그러니 제게 어떤 말씀을 하셔도 괜찮은데 부디 다른 채널 가셔서 악플달지 말아달라"는 글을 남겼다.


유튜브를 무기한 떠나는 홍사운드에 누리꾼은 "홍사운드님이 왜 떠나나요?", "잘못 없는 사람만 떠나는 유튜브 판", "악플러들이 문제다. 편안해지시면 다시 돌아와 달라" 등 응원을 보냈다.


YouTube 'HONG SOUN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