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5개 있었다"고 인정하며 고개 숙인 '400만 유튜버'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400만 구독자를 거느린 것으로 알려진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의혹을 일부 인정했다.


9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겸 BK'를 통해 뒷광고에 관한 해명 및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보겸은 "제가 말씀 안 드린, 광고라고 표기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있다"며 운을 뗐다.


보겸은 지난 4일 한 유튜버의 저격을 당한 후 모든 영상을 확인했다고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는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집행된 42개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게 5개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명륜진사갈비', '치요남', '캐시 리플렛', '전국체전', 'BBQ' 영상을 언급했다.


또한 보겸은 "도중에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처럼 말하는 여성 커뮤니티, 이슈 유튜버들이 있었다"면서 이는 지난 8일 해명한 영상의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마지막으로 보겸은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 영상은 "방금 말씀드린 총 5개다"라며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다"며 시청자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한편 보겸은 탈세 논란에도 휩싸였지만,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모든 세금을 완납했다"며 세금 내역을 공개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