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코로나 백신 3500원 미만 되도록 '가난한 나라' 지원하겠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스1] 박형기 기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코로나19 백신이 회당 3달러(약 3500원) 미만에 공급되도록 빈곤국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8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유통을 위해 1억5000만 달러(1783억원)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재단은 세계 최대 백신 제조업체인 인도 세럼연구소(SI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과 함께 이르면 내년부터 중하위 경제국가 92곳에 1억회 분의 코로나19 백신을 3달러 미만에 구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게이츠는 이날 본인의 SNS에 "세계는 대유행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았다. 과학과 혁신이 앞장설 수 있도록 하고, 가난한 나라에도 해결책이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면 이 같은 실수를 피할 수 있다"고 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