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여기서 살아?"라는 말 나오는 월세 41만원짜리 서울 '풀옵션 원룸'

인사이트YouTube '직업의모든것'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도대체 누가 이런 곳에 살아!"


자취방이나 전셋집을 구하러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 보면 이 소리가 절로 나올 정도로 처참한 수준의 집들을 이따금 보게 된다.


베란다에서 물이 새거나 엘리베이터가 없는 것은 기본이고 너무 평수가 좁아 몸 하나 비집고 들어가기 힘든 곳들도 많다.


다만 이런 곳이라 해도 땅값이 비싸거나 역세권에 위치한 곳은 자연스럽게 가격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최악의 조건을 갖췄음에도 월세가 40~50만원에 이르는 곳도 많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직업의모든것'


실제로 지난달 유튜브 채널 '직업의모든것'에는 사람 1명이 살기도 힘들어 보이는 곳임에도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가 41만원인 방이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영상에는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작은 규모의 집이 담겼다.


얼핏 봐도 방의 평수가 매우 좁다. 방 자체가 작은데 장롱과 냉장고, 주방, 세탁기 등 필수 옵션이 함께 들어있다 보니 더 작게 느껴진다.


잠조차 제대로 잘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이 방을 소개한 공인중개사는 의외로 '직장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방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직업의모든것'


직장은 서울에 있는데 집은 경기도에 따로 있는 경우 서울에 비싼 집을 구하기는 부담스럽기에 가끔 와서 잠을 자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정도의 집을 찾는 직장인들이 많이 거주한다는 것이다.


단순히 휴식을 취하기 위한 공간이라면 문제없겠지만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41만원의 월세는 너무 비싸다는 반응이 나왔다.


역세권이거나 신축이라 비쌀 것이라고 추정하는 이들이 있는 한편, 서울에서도 집세가 싸기로 유명한 신림동의 월세조차 이 정도로 높은 것을 보니 서울의 비싼 집값 현실이 체감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YouTube '직업의모든것'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