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연예뉴스 이어 스포츠뉴스도 댓글 기능 '폐지'

인사이트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사옥 / 뉴스1


[뉴스1] 정윤경 기자 =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악성 댓글(악플)과의 전쟁 전선을 스포츠 영역으로 확대했다.


네이버는 7일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네이버 스포츠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 클린봇을 적용해 악성 댓글을 차단하는데 힘써왔으나 교묘하게 이를 회피하는 악성 댓글이 꾸준히 생성되자 댓글 잠정 중단 조치를 내렸다.


네이버는 "(댓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기술 수준을 높이며, 사전·사후적으로 악성 댓글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발전시켜왔지만 최근 악성 댓글의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 받는 스포츠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는다는 판단에 따라 '네이버 스포츠뉴스'에서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네이버 스포츠 메인 / Naver


이에 따라 이달 중 스포츠뉴스의 댓글을 우선 중단하고 그외 동영상 등 영역별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시기는 논의 중이다.


실시간으로 응원하는 팀과 선수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스포츠 경기 생중계의 '라이브톡'은 현재와 같이 유지되며 욕설 등 악의적인 내용을 걸러낼 수 있도록 AI클린봇2.0이 적용된다.

스포츠 외에 다양한 영상 크리에이터가 콘텐츠를 생산하는 '네이버TV'에도 AI클린본2.0을 도입하고 채널 운영자에는 댓글란 활성화 권한을 부여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현재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의 유형을 면밀히 분석해, 악성 댓글은 노출을 자동 제어하는 기술을 추가 개발 중"이라며 "댓글이 중단되는 동안 이를 고도화해 그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에 대한 논의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네이버 댓글창 / Naver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달 31일 여자배구 고유민 선수가 악성 댓글에 시달리다 세상을 등진 사실이 알려지며 체육계는 선수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지난 4일 선수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 스포츠 기사 댓글 기능 개선을 요청했다.


경기력과 병역특례에 대한 비난 등 악플 피해를 호소한 프로야구 LG 오지환 선수 역시 악플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으며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겸 대한탁구협회장은 故고유민 선수를 애도하며 '스포츠뉴스 댓글 금지법' 발의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