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입장에서 매우 불쾌하다"...의정부고 '관짝소년단' 패러디에 분노한 샘 오취리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 고등학교의 졸업사진 촬영 현장에서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한 고등학교의 졸업사진 촬영 현장에서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채로 가나의 장례문화를 따라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학생들은 졸업사진 촬영을 위해 최근 인터넷 밈으로 떠오른 가나의 장례 풍습 영상 속 모습을 따라 분장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해요?"라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으면 좋겠다"라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