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미스터트롯' 결승 때 포경수술했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트로트 가수 정동원이 '미스터트롯' 촬영 당시 포경수술을 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정동원이 임도형과 남승민을 새로 리모델링한 하동 집으로 초대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거실에서 수다를 떨던 중 정동원은 포경수술 사실을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정동원은 동생 임도형에게 "너 이번 겨울방학 때 고래 잡아야지?"라고 장난을 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임도형은 형의 갑작스러운 포경수술 언급에 "조용히 해"라며 부끄러워하면서도 "요즘 트렌드는 안 잡는 거래"라고 반박했다.


이미 포경수술을 받은 정동원 "나는 '미스터트롯' 결승전 때 고래를 잡았다"고 밝혔다. 이에 남승민은 "맞아. 너 그때 '여백' 부를 때"라고 언급했고, 정동원은 "맞아. 종이컵 찬 채로 노래 불렀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정동원의 고백을 접한 장영란은 "붙을 줄 몰랐나 보다. 어떻게 저 때 고래를 잡을 생각을 했냐"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특히 이휘재는 "정신력만 따지면 정동원 군이 실질적인 우승자"라고 치켜세워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