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얼굴 빼닮은 아들 '율이' 2주 만에 하늘나라 보낸 김재우가 눈물 쏟아내며 한 말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2주였다"


개그맨 김재우가 태어난 지 2주 만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아들을 떠올리며 그간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3일에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는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나와 태어난 지 2주 만에 세상을 떠난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김재우와 조유리는 캠핑을 떠났다. 두 사람은 밤이 되자 장작을 태우면서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조유리는 "옛날에는 생각이 너무 많아서 힘들었는데 여기 오니까 너무 좋다"라며 "너무 아쉬운 건"이라고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김재우는 "나는 당신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안다. 나도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재우는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오랫동안 아이가 생기지 않았다. 결혼 5년 만에 천사 같은 아들이 생겼다"라고 운을 띄웠다.


앞서 김재우는 SNS에 육아일기처럼 글을 적어 올리며 태어날 아들에 대한 사랑을 전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다만 아이가 뱃속에 있을 때부터 건강이 좋지 않았음을 알았고, 태어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나게 됐다.


김재우는 당시를 떠올리며 "아내의 얼굴을 빼닮고 내 몸을 닮았던 아들이 태어났다.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2주였다"라고 말했다.


아들을 생각하며 눈시울을 붉히는 김재우를 향해 조유리는 "SNS에서 많은 분이 궁금해하셨다. 남편이 모든 일을 그만두고 내 옆에만 있고 지켜줬다"며 그의 헌신에 감사를 전했다.


Naver TV '동상이몽2_너는 내 운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