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고통받는 수재민 위해 통 크게 '1억' 쾌척한 유재석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유재석이 집중호우 피해를 당한 수재민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3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은 유재석이 이날 2020 수해 피해 긴급구호 캠페인에 1억 원을 쾌척했다고 밝혔다.


희망브리지에 따르면 유재석은 국가적인 재난 사태가 있을 때마다 기부를 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유재석은 지난 2006년 수재의연금 1천만 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2014년 세월호 참사,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 2017년 포항 지진, 2019년 강원도 산불 등에 힘을 더했다.


그는 올해 초 코로나19 피해 확산을 막고자 1억 원을 희망브리지에 기부하기도 했다.


이로써 유재석이 희망브리지에 기부한 총금액은 이날 기준 7억 1천만 원이다. 


인사이트뉴스1


국내에서 굵직한 재난, 재해가 발상할 때마다 도움을 주는 유재석에 누리꾼은 뜨거운 박수를 보내고 있다.


한편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이효리, 비와 함께 싹쓰리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