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플레이스토어 모든 앱 결제에 수수료 30% 받겠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구글이 플레이스토어에서 유통되는 모든 앱에서 발생한 매출에 수수료를 30%를 확대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음원, 웹툰 등의 가격 상승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네이버, 카카오 등 대형 인터넷 업체에 플레이스토어 앱 결제 정책 변경을 안내했다. 


게임을 제외한 앱에도 구글의 결제 시스템 사용을 강제하고 30% 수수료를 부과·징수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플레이스토어 캡쳐


웹툰·음원·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디지털 콘텐츠 업계가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결국 피해는 소비자의 몫이다. 


업계가 이익 축소를 하지 않는 이상 이용자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미 30% 수수료를 지불하고 있다. 리니지2M의 경우 지난 1분기 게이머들이 쓴 금액은 3,100억 원 정도로 추산되는데 이 중 1,000억 원을 구글에 지급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를 견디지 못한 일부 게임사들의 도산도 적지 않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모든 앱에서 수수료 30%를 부과한다면 음원서비스나 웹툰, 온라인동영상서비스에서의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소비자의 부담이 커지는 셈이다. 


국회와 공정위는 구글의 이러한 행보를 견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기반 핸드폰에서 구글 플레이스토어가 거의 독점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국내 콘텐츠 업계가 구글의 조치에 이의를 제기하기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원스토어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