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국내 5개 신규 노선 운항 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진에어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진에어가 31일 국내 5개 노선에서 첫 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운항을 개시한 노선은 김포~포항, 포항~제주, 김포~대구, 김포~울산, 울산~제주다.


진에어는 코로나19로 해외 여행이 제한적인 가운데 국내선 활성화에 주력하며 위기 극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 6월 김포~부산, 김포~광주, 김포~여수 등의 노선에 정기 취항하며 국내선을 확대한 것에 이어, 이번 신규 취항을 통해 현재 총 13개의 국내선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됐다.


먼저 포항공항에서는 김포~포항 일 왕복 1회, 포항~제주 일 왕복 2회 일정으로 신규 노선을 개설했다. 김포~포항 노선은 김포공항에서 매일 오전 9시 5분에, 포항공항에서는 오후 7시에 출발하고 포항~제주 노선의 경우, 첫 편이 포항에서 오전 10시 40분에 제주에서 오후 2시 5분에 출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진에어


이날 포항공항에서는 진에어의 신규 취항을 기념하는 취항식이 함께 개최됐다. 축사와 리본 커팅식 및 꽃다발 증정 순으로 진행된 후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항공권 추첨 및 기념 선물 등을 증정하며 환영 인사를 전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진에어는 대구국제공항과 울산공항에서도 첫 운항을 개시하고 취항식을 진행했다. 대구공항에서는 지난 5월 대구~제주 노선을 취항한 것에 이어 김포~대구 노선을 신설했다. 해당 노선은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매일 2회,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매일 4회 왕복 운항한다.


울산공항에서는 울산을 거점으로 서울과 제주를 잇는 2개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김포~울산 노선은 매일 1회 왕복, 울산~제주 노선은 매일 2회 왕복 운항하는 일정이다. 각 노선은 부정기편으로 운항되며 이후 정기편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진에어는 "국내선 다변화를 통해 지역민들의 교통 편의가 증대되고 지방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합리적인 운임과 편리한 스케줄 편성을 통해 경쟁력 있는 항공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